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도시공사, 사용금지 농약 뿌려도 깜깜이
하도급업체, 2014년~2017년 제초제ㆍ농약 사용 몰라
관련 법규 버젓이 위반…공사직원 7명 징계 ‘뒷북만’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2/07 [14:17]
[하남/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선동체육시설의 관리주체인 하남도시공사가 실제 운영관리자인 하도급업체가 2014년~2017년(4년) 상수원 보호구역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한 제초제(제품명 파란들)와 농약(제품명 파란들)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남시가 7일 공개한 ‘선동 둔치 체육시설 관리운영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관리주체인 하남도시공사는 문제의 하도급업체에 대해 하도급 적정성 여부를 검토(건설산업기본법)해야 하는 데도 이행하지 않았다.

하남도시공사는 또 2017년 설계내역에 반영하지도 않은 시약이 추가됐는데도, 계약내역을 변경하지 않는 등 하도급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했다. 이와 관련, 하남시는 하남도시공사 직원 7명을 징계(2명 중징계, 5명 경징계)할 것을 통보했다.

하남시는 ‘하남도시공사의 농약사용 논란’ 언론보도와 관련, 자체적으로 조사를 실시해 하남도시공사가 2014년부터 축구장 3면(2만9190㎡)을 관리하면서 과업지시서의 내용을 준수하지 않았는데도 용역준공처리 한 것을 밝혀냈다. 그런데도 하남도시공사는 연간 1억여원의 용역비를 이 하도급 업체에 지급했다.


‘한강수계 상수원 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은 한강수계와 인접한 선동체육시설에 대해 농약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지역은 상수원 취수구역의 상류지역으로, 광암정수장 등에서 정수처리한 물을 서울지역에서 공급하고 있다.


결국 하남시가 하남도시공사에 관리권을 위탁하면서, 하남시의 예산을 사용하는 체육시설에 대해 4년동안이나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이 드러났다.
기사입력: 2018/02/07 [14:17]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