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보육예산 1634억원(399억원 ↑) 지원
보육교사, 통학운전기사, 조리원 등 보육부담 대폭 줄여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3/18 [14:37]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기도가 2018년 보육료 부담경감과 보육환경 개선을 위해 2017년보다 399억원이 늘어난 1634억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도가 올해 지원하는 보육사업은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 지원 △0세아 전용 어린이집 지원 △장애아 전문 어린이집 지원 △가정ㆍ민간ㆍ협동 어린이집 조리원 인건비 지원 △영아 표준보육과정 지원 △공공형 어린이집 운영활성화 지원 △시간연장형 어린이집 운영지원 등 7개분야다.

이달부터 민간ㆍ가정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만 3~5세 유아의 부모가 부담해야 하는 ‘누리과정 차액 보육료(아동 1명당 월 6만원~8만5000원)’를 전액 지원한다. 경기도 지원인원은 10만5000명이다.

특수시책으로 운영하는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은 교사 대 아동비율을 0세반은 교사 1명이 아동 2명을, 1세반은 교사 1명이 아동 3명을 보육해 통상 0세반 1대3, 1세반 1대5를 축소해 보육한다.

경기도는 올해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을 271개에서 313개로 확대하고, 교사대 아동 비율 축소에 따른 추가반 인건비를 국공립 보육교사 1호봉 수준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0세아 보육 문제를 해소하고 맞벌이 및 취업여성이 마음 놓고 사회ㆍ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장애아전문 어린이집’은 통학차량 운전기사에 대한 인건비를 지난해보다 50만원 늘어난 월 150만원을 지원하고, 신규로 교재교구비 연 200만원을 지원해 장애영유아의 보육서비스 수준을 높이는 게 목표다.

급식위생 개선을 위해 ‘가정ㆍ민간ㆍ협동 어린이집’의 조리원 인건비를 늘려 정원 40명 이상 어린이집은 30만원의 인건비를 신규 지원하고, 정원 39명 이하 어린이집은 조리원을 별도 채용 시 지난해보다 10만원을 증액해 월 30만원을 지원한다.

이어 영아반을 운영하는 평가인증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가정ㆍ협동 어린이집은 월 15만원, 그 외 어린이집에는 월 10만원의 ‘표준보육과정’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한다.

‘공공형 어린이집 운영활성화’를 위해 영유아 지원비를 1명당 2만원에서 3만원으로 상향하고 ‘시간연장형 어린이집’에는 월 10만원이 늘어난 40만원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전국 대비 29.4%의 어린이집이 운영중이며, 보육예산은 경기도 전체 예산의 13.4%다.
기사입력: 2018/03/18 [14:37]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