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승표, 광주시장 선거 인물ㆍ정책대결 세몰이
“행정경험 없는 단체장이 자치단체 파탄지경 내몰기도”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5/30 [21:36]
[광주/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홍승표 광주시장 후보(자유한국당, 사진)가 30일 “이번 선거를 정책선거 인물투표로 치르겠다”는 내용의 출사표를 발표했다.

홍승표 후보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출사표에서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고3 여름방학 때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광주군 실촌면사무소 9급 공무원으로 공직을 시작했다”며 “그 뒤 경기도청으로 자리를 옮겨 용인부시장과 파주부시장, 경기도 자치행정국장 등을 거쳐 1급 공무원으로 명예 퇴직을 했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도 지냈다”고 이력을 소개했다.

“지방자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세심하게 살피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할 광주시장은 정치인이 아니라 살림꾼이어야 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홍승표 후보는 “지방자치 도입 이후 경륜없는 정치인 시장이 자치단체를 파탄지경까지 몰고 간 경우도 허다했다”며 “행정경험 없는 단체장들이 저질러온 이 같은 만행은 시민 복지를 깎아 먹고 혈세를 내다 버린 대재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정책선거 인물투표로 치르기 위해 상대인 신동헌 후보에게 공식선거운동 기간 중 공개 거리토론을 벌이자고 제안했으나 신 후보가 이를 거부했다”며 “유권자들 앞에서 정책과 인물을 가지고 공개토론 하자는 제안이 거부당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설명했다.

홍승표 후보는 “정책도 인물도 모르는 깜깜이 투표를 막아 홍승표를 뽑아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05/30 [21:36]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