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공설시장 입주상인, 생계대책 촉구
시행사 오피스텔 건립위해 철거ㆍ이주 요구에 생계위협 반발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7/31 [16:31]
[하남/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40년 이상 영업을 지속해온 속칭 하남공설시장이 폐쇄 위기에 처하자, 입주상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31일 하남공설시장 입주상인 70여명은 시장입구에서 ‘하남시의 눈가림 행정 탓에 시장상인 통곡하며 거리로 내쫓긴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적절한 보상대책을 요구했다.



하남공설시장 입주상인들은 ‘신장시장 임차인 보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이날 “분양공고 중단하고 시장상인 보상대책 마련하라” “임차인과 협의없이 이주비용 200만원에 한달만에 생계형 점포를 비우라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했다.

입주상인들은 건물주들의 모임인 공설시장 번영회측이 2017년 8월 40여년 동안 자동 연장했던 계약서를 갑자기 일괄 재계약(2018년 2월)을 요구해 의례적으로 재계약과 관련된 내용인 것으로 알고 동의한다는 서명을 해줬다고 주장했다.

오피스텔 개발시행사측은 ‘협조요청’이라는 문건을 통해 입주상인들에게 건물주인 공설시장번영회로부터 점포를 매입, 잔금을 치렀다(2018년 6월21일)며, 입주상인에게 이사비 200만원, 1개월 이내 퇴거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면서 1차 명도기한 7월25일 지나면, 2차명도기한 8월5일에는 불가피하게 법적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이 상가는 무등록 상가로 전통시장법과 상가임대차법의 적용 제외대상이서 입주상인들은 보호사각지대에 몰려 있는 상황이다.

이날 집회에는 이현재 국회의원, 박진희ㆍ이영준 하남시의원 등이 현장에서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논의시간을 가졌다.

하남시청, 건물주(임대인), 입주상인, 개발시행사 등에 따르면 하남시 신장동 427-159 일대 ‘하남공설시장’은 오피스텔 596세대 건립이 예정된 곳이다.

기사입력: 2018/07/31 [16:31]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