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청소업체 직원, 생계대책 호소 시위
‘마을유지가 하자부동산 매입 강요…거절하자 급여 압류’
‘업체가 약속 어겨 법적 조치…모든 책임은 업체가 져야’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8/03 [15:42]
[광주/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광주시청의 쓰레기청소 위탁업체의 직원이 3일 광주시청에서 ‘마을유지 갑질에 힘없는 봉급쟁이 다죽겠다’ ‘용역비 압류, 근로자한테 사형선고, 급여압류 해제하라’고 주장하며 일인시위를 벌였다.


▲ 마을유지가 준공인허가 등을 위한 주민동의를 빌미로 강요한 불합리한 계약으로, 결국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한 광주시청 청소대행업체 직원이 3일 광주시청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일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경기도민뉴스

광주 쓰레기청소 위탁업체의 이 직원은 “2017년 5월 회사가 이전하는 과정에서 마을유지가 불합리한 계약을 회사측에 강요했고, 주민동의를 빌미로 한 준공ㆍ인허가 때문에 어쩔수 없이 동의한 결과, 자신을 포함한 50여명이 급여를 받지 못하는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 직원은 마을유지가 회사 이전에 따른 건축인허가 준공을 앞두고 광주시청에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 회사경영을 압박하며 마을유지가 소유한 부동산을 시가의 4배 이상에 회사가 매입하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 직원에 따르면 준공을 받아야만 금융기관 대출로 공사비를 지급할 수 있는 청소업체측은 울며겨자먹기로 어쩔 수 없이 이 마을유지가 강요한 근저당 계약서에 서명을 할 수밖에 없었다.

업체측은 계약서대로 계약금을 치르고, 이어 올해 6월쯤 중도금을 치르려고 했지만, 문제의 부동산이 불법증축과 함께 타인소유의 토지를 무단점유한 사실을 발견하고, ‘하자’를 치유하지 않으면 중도금을 줄 수 없다고 통보했다.

하자없는 물건을 넘기는 것이 매도인의 책임이라는 업체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고, 이 마을유지는 광주시청에 청소업무 위탁처리비를 압류(7월2일)했다. 또 업체건물에 대한 강제경매신청(7월27일)도 진행했다.

이 마을유지의 이같은 법적 압박으로 이 업체 50여명은 7월급여를 받지 못해 당장 생활에 곤경을 겪고 있다고 업체 직원은 호소했다.

이와관련, <경기도민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마을유지는 “부동산 매입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는 업체측이 해결하겠다는 것이 조건이었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아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조치를 취한 것이므로 모든 책임은 업체가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8/08/03 [15:42]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