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시청 근무자, ‘위장전입 합격 의혹’ 논란
채용공고, ‘주민등록자’로만 명시…위법 판단 어려워
하남시 연관부서…잇단 제보ㆍ소문에 사실여부 조사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9/03 [05:08]
[하남/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하남시가 허술한 채용공고와 절차 때문에 계약직 근무자를 채용하는 과정에서 위장전입자 채용 의혹 논란을 빚고 있다. 의혹과 논란이 계속 불거지자 하남시는 위장전입 합격 의혹자에 대한 사실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자체조사를 하기로 했다.

3일 하남시청 연관부서 등에 따르면 5월말 합격자 공고 직후, 하남시에 실제 거주자가 아닌 위장전입자가 합격했다는 민원제보가 접수됐다. 제보를 접한 하남시측은 공고절차를 다시 확인하고, 노무사 등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공고절차를 위배했다고 볼 수는 없다’는 자문을 받았다.

공고 당시 조건을 ‘하남시 주민등록 & 실제 거주자’가 아닌 ‘하남시 주민등록자’로만 제시, 설혹 위장전입이 사실이라고 해도 제재할 법적근거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넘어갈 것 같았던 위장전입자 합격 의혹은 6.13지방선거 종료 후, 또다시 불거져 나왔다.

주변 공무원들에 따르면 이 합격자는 ‘자신이 하남시청 공무원의 도움으로 주소지를 하남시에 등록할 수 있었고, 덕분에 합격했다’는 내용을 주변에 흘렸고, 이 내용이 알음알음 주변으로 퍼져나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급기야 7월중순 쯤 하남시 연관부서에서 진상을 알아보기 위한 움직임에 들어갔지만, 인사이동으로 담당자들의 직무가 바뀌면서 또 다시 흐지부지 끝났다.

8월들어 또 다시 일부 공무원과 주변 인물들 사이에서 위장전입자 합격 의혹 논란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하남시측은 “수차례 민원과 제보가 이어져, 일단 위장전입 여부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답변했다.

하남시측은 추후 채용공고에서는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 지역주민을 우대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밝혔다.
하남시는 산불감시원 채용 당시 청탁문제가 불거지자, 채용과정 투명화를 선언했지만, 이번에 또다시 의외의 복병을 만난 셈이 됐다.

기사입력: 2018/09/03 [05:08]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청산 18/09/09 [19:54]
합격 여부를 떠나 주민등록법 위반으로 고발하세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