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성삼, 초이산단 도시가스 미공급 지적
<하남시의회 행감> LH - 코원 다툼에 입주기업만 피해
원칙=6월까지 기반시설 완료 VS. 현실=포장도로 파 헤칠판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09/05 [12:06]

[하남/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하남 초이공업지역(하남미사2단계사업, 이하 초이산단)이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기형적 산업단지로 조성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 강성삼 하남시부의장이 하남초이산단 입구에서 도시가스 미공급 등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 경기도민뉴스

강성삼 하남시부의장은 “집행부로부터 넘겨받은 이번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하남시는 2015년 7월부터 LH와 코원에너지서비스간 조율을 통해 도시가스 공급을 추진하려 했으나,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해 2108년 8월 기준 공사를 시작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초이산단 조성에 우려를 제기했다.

하남시 초이동, 광암동 일대 약 21만673㎡(6만5500평)에 산업 70, 자족 41, 지원 11, 기타 3개의 업체가 들어서는 초이산단은 당초 사업기간 2014년 9월~2018년 6월로 모든 기반시설이 갖춰져야 하지만 현재 그렇지 않은 실정이다. 

LH측은, 하남미사2단계사업은 미사지구(1단계)사업과 같은 것으로 「공공주택건설 등에 관한 법률」 제25조 및 「주택법」 제28조에 따라 코원에너지서비스(주)에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코원에너지서비스는 「도시가스사업법」 제19조의2 등에 의거 수요부족 지역의 경우 도시가스 공급요청자인 LH가 비용의 일부 또는 전부(약 15억원)를 부담해야 한다며 맞서는 입장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갈등을 조정해야 할 하남시는 입주업체, 관계기관과 협의해 도시가스 공급방안을 강구(업체 부담일 경우 업체당 약 1000만원 부담 예상)하겠다는 원칙론만 되풀이 하고 있다. 지금 당장 공사를 시작한다 해도 포장된 도로를 다시 파야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하는 것이다.

강성삼 하남시부의장은 “더이상 방치하면 초이산단 입주기업들의 불편과 피해가 확실하고, 추후 이를 바로잡기 위해 LH와 코원에너지가 부담할 공사비도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이 확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남시는 초이산단의 입주기업들을 위해 조속히 중재에 나서고, LH와 코원에너지 역시 이에 응하여 현 문제를 빨리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기사입력: 2018/09/05 [12:06]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