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수원 화서역 파크푸르지오 단속
불법청약 의심사례 181건 적발 사법기관 수사의뢰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8/10/08 [09:28]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기도-시군 합동단속반은 아파트 청약 모집공고일을 1주일 앞두고 실제 거주하지 않으면서 주민등록만 이전하거나, 청약서류를 위조하는 등 불법청약 의심 당첨자를 대거 적발했다.


경기도-시군합동 단속팀은 4일 분양과열 지역인 수원 A아파트 청약 당첨자 2355명을 대상으로 불법 청약여부를 집중 점검해 △위장전입 의심 80건 △제3자 대리계약(청약통장 불법거래 의심) 55건 △청약제출서류 위조의심 26건 △부정당첨(당첨조건 미달) 의심 20건 등 모두 181건의 의심사례를 적발해 사법기관에 수사의뢰했다고 8일 밝혔다.

위장전입, 청약통장 불법거래, 청약서류 문서위조 등 부정한 방법으로 청약당첨을 받으면 주택법과 주민등록법 위반으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기도는 이들 불법 청약당첨 의심자 전원을 경찰서에 수사의뢰하고, 분양과열 지역 부동산을 대상으로 강력한 점검과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10/08 [09:28]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