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안천시민연대, 사단법인으로 새 도약
광주 시민 ‘삶의 질 향상’ 위한 현안 해결 주력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1/14 [10:59]
[광주/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안천시민연대(대표 강천심)가 ‘경안천시민연대의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12일 광주시 송정동 사무실에서 이전 개소식과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강천심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시민연대는 앞으로는 수질환경운동뿐만 아니라 규제개혁, 시정 모니터링 등 활동범위를 넓혀 광주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활동범위 확대를 예고했다.


경안천시민연대는 이전 개소식과 창림총회를 통해 비영리민간단체에서 사단법인으로 전환, 법적 인격체를 갖춘 조직임을 밝히고, 사업범위 확대와 함께 새롭게 시민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개소식과 창립총회는 경안천시민연대 회원이 자발적으로 각각 후원했다.

총회에는 신동헌 광주시장, 곽결호 환경부장관(전), 문정호 환경부 차관(전), 방세환 광주시의회 부의장, 조억동 시장(전), 동희영 광주시의회 운영위원장, 박상영 광주시의회 도시환경 위원장, 이은채 광주시의원, 이미영 광주시의원, 임일혁 광주시의원, 특별대책지역 수질보전 정책협의회 전ㆍ현직 대표, 실무위원, 우석훈 현 정책국장, 한강지키기 운동본부 손기용 수석대표, 광주시 사회단체와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팔당상수원 보호 위한 지역차별 철폐 주장
강력한 대정부 투쟁으로 ‘주민지원사업비’ 등 쟁취


경안천시민연대는?


중앙정부는 상수원확보와 전력수급을 목적으로 팔당댐을 준공(1973년)했다. 팔당댐 준공으로 상류지방의 농경지 수몰 등에 따른 원주민 피해 등이 있었지만, 당시 중앙정부는 모른체했다.

그러던 중 광주를 포함한 상류 7개지역(가평ㆍ광주ㆍ양평ㆍ여주ㆍ용인ㆍ이천ㆍ남양주)을 ‘팔당 상수원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 조치로 광주를 포함한 상류 7개지역에서는 자기땅이 있어도 단 100평 창고도 지을 수 없는 규제에 묶이게 됐다.

서민들이 100평창고를 짓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대기업은 수십만평의 골프장을 짓는 것이 가능한 것을 보며, 상대적 박탈감에 광주 시민들은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중앙정부는 한강법을 입법예고(1995년)하며, 주민의 숨통을 죄어왔다. 광주를 포함한 7개시군주민들이, 물대포를 맞아가며 투쟁해 △오염총량제 △주민지원사업비 △하수처리장 신증설 △하수물량 확보 등 나름의 성과를 일궈나갔다.

이런 투쟁과정에서 주민들은 자체적으로 경안천시민연대를 결성(1999년)했다. 평시에 경안천시민연대는 주민 홍보, 교육, 정화활동들을 하였고, 비상시에는 경안천시민연대를 중심으로 광주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만들어져 투쟁기구로도 활동했다.

 

기사입력: 2019/01/14 [10:59]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