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 ‘3기신도시 수용 불가피’ 입장 밝혀
일자리 창출ㆍ교통환경 개선 등 자족도시 발전 기회될 것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1/16 [11:15]

[하남/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하남시가 16일 중앙정부의 제3기 신도시 하남교산 공공택지지구의 지정 제안을 받아들인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남시는 이날 언론 배포자료를 통해 “그동안 일자리가 부족하고 교통여건이 열악해 서울의 베드타운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하남시의 자족도시로의 도약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던 김상호 하남시장의 결단에 따라 지구지정 제안에 대한 주민 등의 공람 절차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하남시 관계자는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하남시의 발전을 앞당기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주민들과 소통하고 의견을 반영, 고골밸리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자족도시로 가는 명품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시는 2018년 12월19일 중앙정부의 3기신도시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와 관련,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석철호)는 앞서 11일 하남시청 앞 농구장에서 3기 신도시개발을 반대하는 첫 장외집회를 열고 중앙정부의 일방적 신도시 발표 철회와 김상호 하남시장 퇴진 등을 주장했었다.

다음은 하남시의 주장을 정리한 것이다.
 
하남시는 교산동 일원에 자족시설용지 92만㎡(판교제1테크노밸리의 1.4배)를 확보,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 첨단기업들과 4차산업의 창업이 가능한 배후단지를 조성할 것이다. 또 중부 고속도로 입체화, 만남의 광장을 활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육성 등을 통해 일자리 확보와 함께 자족도시로 도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의 서울~상사창IC 도로 신설을 포함한 4개노선 신설과 지하철 3호선 연장 등의 광역교통개선 대책은 1조8000억원 이상의 사업비를 사업시행자인 LH에서 전액 부담한다. 이는 하남시의 재정부담없이 시민들의 불편사항이었던 서울로의 접근성을 크게 개선하는 것이다.

 
 

기사입력: 2019/01/16 [11:15]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