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인구유입 ↑ VS. 자연증가 ↓
정책방향 도출 인구통계 분석…저출산ㆍ고령화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1/25 [16:23]
[광주/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광주시의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초저출산 현상으로 인구 구조의 심각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25일 광주시가 발표한 ‘광주시 인구 통계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12월말 기준 광주시 인구(외국인 제외)는 2001년 15만2878명에서 2018년 36만3782명으로 21만904명이 증가했다. 외국인을 포함한 총 인구는 37만6819명이었다.

15~64세 생산가능 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70.5%에서 2018년 73.8%로 늘어났다.

최근 5년간 광주시의 인구증감률은 21.72%로 저출산 현상 속에서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대규모 택지개발, 성남~장호원 자동차 전용도로,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등 도로망 구축에 따른 인구유입때문인 것으로 광주시는 분석했다.

이와 함께 최근 5년간 세대 증감률은 27.37%로 인구수 대비 세대수의 증가율이 더 높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소규모 가족형태로 변화하는 특징을 나타냈다.

반면 저출산ㆍ고령화의 영향으로 0~14세 유소년 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22.7%에서 2018년 14.4%로 감소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01년 전체 인구의 6.70%에서 2018년 11.78%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연령별 인구 증감률을 보면 아파트ㆍ공동주택 입주 등 인구유입으로 모든 연령층 인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유소년(0~14세, 10.62%) △청소년(15~19세, 2.02%) 인구 증가율은 △청년(20~39세, 18.77%) △중장년(40~64세, 26.47%) 인구 증가율 보다 낮았다. 특히 65세이상 고령인구 증가율은 40.74%로 유소년 인구 증가율의 4배 가까이로 저출산ㆍ고령화 속도가 급속히 진행중이었다.

읍면동별로 보면 65세 이상 인구비율은 △퇴촌면(21.24%) △남종면(32.31%) △남한산성면(23.79%)은 이미 초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 20% 이상)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곤지암읍(14.99%) △도척면(19.70%)은 고령사회(고령인구 비율 14% 이상)에 들어섰다. △오포읍(10.63%) △초월읍(12.06%) △경안동(10.56%) △송정동(10.90%) △광남동(9.61%)은 고령화사회(고령인구 비율 7%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관계자는 “전입인구의 유입으로 사회적 증감은 증가했으나 출생 등 자연적 증감은 감소하는 추세”라며 “2017년 합계출산율은 1.187명으로 경기도 평균(1.069명) 보다 높지만 인구유지에 필요한 2.1명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입력: 2019/01/25 [16:23]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