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특사경, 폐기물 무단투기업체 적발
폐기물 방치 6개지역 수사…3개업체 적발, 3개업체 추적중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6/03 [07:25]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기도청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2월부터 폐기물 불법방치 6개지역을 수사한 결과 안성시 등 3개지역에 폐기물을 무단으로 투기한 3개업체를 형사입건하고, 3개업체는 추적 수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기특사경은 ‘불법방치 폐기물 전담 수사팀’을 구성하고 파주, 화성, 연천, 안성, 가평 등 5개시군 6개지역의 불법 무단투기와 방치폐기물(1600톤)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다.


경기특사경은 충남에서 폐기물수집운반과 처리를 하는 A업체가 서울, 경기 등에서 불법 수거한 25톤 덤프트럭 8대 분량의 음식물 쓰레기 200여톤을 경기 안성시 야산에 무단 투기하다 적발됐다. 폐기물을 무단 투기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파주시에서 건설업을 하는 B업체는 2018년 12월 주물공장에서 사용했던 375톤의 폐 모래를 폐기물처리 신고 없이 파주시의 밭에 농지정리를 위한 복토재로 무단 사용하다 덜미가 잡혔다.

 



가평군의 C씨는 2018년 6월경부터 무허가 폐기물 수집ㆍ운반 행위를 하며 고철, 폐목재, 폐가전제품, 폐합성수지 등의 혼합폐기물을 가평군의 밭과 창고부지에 25톤 덤프트럭 16대분인 400톤을 불법 야적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경기특사경은 이들 3개업체를 형사입건하고 관할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경기도는 나머지 3건에 대해서도 추적수사를 통해 사건을 마무리하는 한편, 폐기물 불법투기 근절을 위해 전담 수사팀을 통해 지속적인 수사를 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앞서 2월 확대간부회의에서 “특별팀을 만들어서라도 끝까지 추적해야 한다. 불법을 저지르고서는 절대 이익을 볼 수 없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며 불법 방치 폐기물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었다.

기사입력: 2019/06/03 [07:25]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