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특사경, 11개 학교급식 업체 적발
유통기한 위반 4개업체(8건), 위장납품 등 7개업체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6/05 [08:12]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5월8일~17일 학교급식 수사 적발(2018년) 31개업체를 포함한 51개업체에 대한 학교급식 납품업체 수사 결과 11개업체, 15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수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특사경은 지난해 적발 31개업체에 대한 피드백 점검을 실시하고 신규 의심업체 20개업체를 선별했다.


올해 5월 학교급식 납품업체로 낙찰받은 성남시 A업체는 유통기한이 50일 이상 지난 삼겹살과 갈비 18.5kg을 아무런 표시없이 냉동창고에 정상제품과 함께 보관했다. 유통기한이 지난 축산물을 폐기용 표기없이 정상제품처럼 보관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학교 급식납품 업체인 수원시 B업체는 식자재 작업 공간을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은 사람에게 불법 임대해 줬다. 이 사람은 이곳에서 썩은 마늘을 갈아 다진 마늘로 제조한 후 음식점 등에 판매하다 적발됐다. 위해식품 등을 판매할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또 다른 학교급식업체인 수원시 C업체는 학교에 냉장으로 납품했던 삼겹살이 반품되자 냉동으로 보관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냉장고기는 냉장상태로 보관하거나 폐기처분을 해야 한다.


식육포장업을 하는 D업체는 학교급식납품업체인 용인시의 F업체와 창고를 공동 사용하면서 냉동 보관해야 하는 소갈비 671kg을 판매목적으로 냉장보관하다 적발됐다. 이 업체는 식육제품의 생산과 판매이력을 작성해야하는 생산 작업 기록도 전혀 작성하지 않았다.


시흥시의 G업체는 학교급식에 납품할 농산물을 지저분한 냉장창고에 보관하고, 조리도구를 더러운 벽에 걸어두고 사용하는 등 비위생적으로 관리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특사경은 적발한 15건 중 유통기한을 위반한 A업체 등 8건 4개업체를 형사입건과 행정처분 의뢰하고 학교납품업체로 지정받은 업체가 아닌데도 대리생산, 위장납품 등 불공정행위를 한 7개업체에 대해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입찰제한 조치를 요구하기로 했다.


지난해 적발 학교급식 제조납품업체는 모두 적발사항을 개선해 적법하게 운영하고 있었다.

기사입력: 2019/06/05 [08:12]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