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퇴촌남종 주민, 물류단지 감사청구
팔당상수원 보호구역 물류단지 실수요검증 통과의혹 밝혀야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07/01 [15:07]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경기 광주시 퇴촌남종 물류단지반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물대위, 위원장 이경선)는 감사원에 물류단지에 관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1일 밝혔다.

 



이경선 위원장은 6월26일자로 감사를 청구했으며, “지역주민들은 수십년동안 중첩규제(수도권규제, 팔당유역규제, 군사시설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 자연보전권역, 수변구역)로 개발제한을 받아왔는데도, 퇴촌남종지역의 물류단지 실수요검증(국토부) 단기간 통과(2018년 9월17일)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물대위는 국토부의 실수요 검증과정에서 광주시와 경기도가 퇴촌물류단지 부적합 공식의견을 냈는데도 통과됐으며 인허가권자, 관련기관(국토부, 경기도, 경기광주시청)의 주무부서 담당자들이 서로 그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6월26일)한 경기 광주시 퇴촌남종 물류단지반대 주민대책위원회.     ©경기도민뉴스


물대위는 퇴촌남종 물류단지 사업지(퇴촌면 도수리 산39-10번지 30만2088㎡)가 인도조차 없는 협소한 도로인데도 국토부 실수요 검증으로 대형물류차로 인한 교통대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각종 인허가 간소화로 물류단지가 산업단지 특례법의 적용을 받으면서, 특례법이 ‘법위의 법’으로 군림하며, 수십년간 각종 규제로 개발행위에 소외됐던 지역 주민들에게 상대적 박탈감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 물류단지 대상 사업지 전경.     © 경기도민뉴스



물대위는 2018년 12월 물류단지 반대 시민촛불시위에 이어 물류단지의 현황을 알리기 위해 개최한 주민콘서트(2019년 1월26일)에 600여명이 넘는 주민이 참여해 물류단지 반대의견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물대위는 국토부의 실수요검증 통과, 인허가 과정에 관여한 국토부ㆍ경기도ㆍ광주시청 주무부서 등 특혜와 비리의혹을 철저히 감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19/07/01 [15:07]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