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10월15일 3기 신도시 지구 지정
하남ㆍ남양주ㆍ과천 등 4개 대규모 택지(10만5000호) 조성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10/13 [16:28]

[종합/경기도민뉴스] 김영수 기자 = 정부가 남양주, 하남, 과천 일대 100만㎡ 이상 대규모 4개 택지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하기로 확정함에 따라 10만5000호 규모의 ‘3기 신도시’ 조성이 본격화된다.


특히 LH 주도로 이뤄졌던 예전 1~2기 신도시와는 달리 경기도-경기도시공사도 ‘공동 사업시행자’로 직접 참여할 수 있어 ‘3기 신도시’는 사상 최초의 ‘지방 참여형 신도시’가 될 것으로 경기도는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는 ‘교통대책 선 마련’, ‘자족기능 강화’ 등을 통해 ‘3기 신도시’를 ‘일자리와 주거가 함께하는 지역 맞춤형 미래형 신도시’로 조성해 나가는 한편 ‘개발이익 환원’, ‘후분양제’ 등 ‘서민 중심의 경기도형 주거정책’ 접목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남양주 왕숙 1~2지구(1134만㎡/6만6000호) △하남 교산지구(649만㎡/3만2000호) △과천 과천지구(155만㎡/7000호) 등 100만㎡ 이상 경기도 대규모 4개 택지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10월15일 확정고시 예정이다.


총 10만5000호 규모로 정부의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국토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완료에 따라 남양주, 하남, 과천 일대의 ‘3기 신도시’는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등을 거쳐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특히 정부의 ‘지역 참여형’ 조성 방침에 따라 ‘3기 신도시’에는 경기도(남양주 왕숙1~2지구, 하남교산, 과천)와 경기도시공사(하남 교산, 과천)도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할 수 있다.


경기도는 △공동주택 원가공개 △개발이익 도민환원 추진 △후분양제 도입 등 ‘서민중심의 경기도형 주거 정책’을 접목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10/13 [16:28]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