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은 반찬 다시 사용…‘배달 음식점’ 덜미
경기특사경, 550개 수사…158개 업소 위반행위 적발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19/11/21 [07:57]

[경기도민뉴스/종합] 김영수 기자 = 고객에게 배달하고 돌아온 김치 등의 잔반을 재사용하거나 유통기한이 석 달 이상 지난 식품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는 등 불법적이고 비위생적인 방법으로 배달 음식을 판매한 업소들이 경기도 수사망에 무더기 적발됐다.

 

▲ 조리실 냉장고 등의 내부 위생불량.(사진=경기특사경).     © 경기도민뉴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배달음식 이용 증가에 따른 먹거리 안전을 위해 10월10일~23일 치킨ㆍ돈가스ㆍ족발ㆍ중국음식 등 550개 배달전문 음식점을 대상으로 불법행위를 수사, 158개에서 관련 법령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는 수사에 앞서 9월 업체들에 사전 수사예고를 했었다.


위반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등 60개 △기준ㆍ규격 위반 19개 △유통기한 경과 39개 △음식점 면적 무단 확장 등 16개 △신고하지 않은 상호 사용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14개 △위생적 취급 부적정 10개 등 총 158개다.

 

▲ 배달 후 돌아온 잔반을 재사용 목적으로 국그릇 등에 보관.(사진=경기특사경).     © 경기도민뉴스



공장 등에 백반을 배달하는 고양시의 A업소는 손님에게 배달하고 돌아온 배추김치, 오이무침, 마늘쫑무침 등 잔반을 재사용할 목적으로 빈 그릇이나 비닐봉지에 담아 보관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시흥시의 돈가스전문 B업소는 유통기한이 한 달 이상 지난 부침가루, 떡볶이떡, 드레싱소스 등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평택시의 C업소는 유통기한이 석달 이상 경과한 냉동야채볶음밥 등 10종 총 6.6kg을 조리목적으로 보관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꼼장어, 멍게 등 해산물을 판매하는 포천시의 D업소는 일본산 가리비를 가리비회, 가리비구이 등으로 조리해 판매하면서 매장의 메뉴판과 배달앱에는 가리비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했다.


용인시의 E중국요리집은 미국산 돼지고기와 칠레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시했다가 단속에 걸렸다.


남양주시의 분식집 F업소와 광명시의 중국요리 G업소는 조리실 바닥, 튀김기, 환풍기, 냉장고 등을 장기간 청소 하지 않아 음식물 찌꺼기가 그대로 남아있고 냉장고 안에는 곰팡이가 피는 등 위생이 불량한 상태로 음식을 조리했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속여 판매할 경우 최고 징역 7년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형, 유통기한 경과 식자재 사용이나 잔반을 재사용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음식을 비위생적으로 관리한 업소의 경우 관할 행정청에 의해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특사경은 158개 업소 가운데 원산지 거짓표시 등 139개 업소를 형사입건하고, 위생취급 부적정 등 19개 업소를 행정처분 의뢰했다. 경기도는 앞으로도 불시수사를 통해 배달음식점의 불법행위 근절에 나설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11/21 [07:57]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