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쿠팡발 코로나’ 현대그린푸드 덮쳐
오포읍 ‘행복한 요양원’ 근무자 확진…시설폐쇄 조치도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0/05/28 [17:02]

[경기도민뉴스/광주 용인] 김영수 기자 =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충격이 광주시를 덮쳤다. 또 요양원 근무자가 확진판정을 받아 시설폐쇄조치가 이뤄졌다.


광주시는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도척면)에서 일한 48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센터 직원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에 대한 소독을 마무리하고, 직원 598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은 일용직으로 5월12∼17일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뒤 5월24일∼26일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에서 일한 것으로 광주시는 파악하고 있다.


여기에 광주시 오포읍 능평리의 ‘행복한 요양원’ 근무 요양보호사(68, 여성)가 확진판정을 받아, 광주시가 요양원 시설 즉시 폐쇄와 함께 28일 오후 소독을 진행중이다.


시설근무 요양보호사는 거주지는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림로이지만, 근무지가 광주여서 방역당국은 지역감염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설근무 요양보호사는 용인시의 검체검사에서 28일 정오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설근무 요양보호사는 26일 오한 증상이 나타나, 27일 오전까지 요양원에서 근무했다. 27일 오후5시 용인 다보스병원에서 검체 채취검사에서 28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기사입력: 2020/05/28 [17:02]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