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없어질 하남 춘궁동의 모습, 기록으로…
신도시 편입…춘궁동 내미길 아카이빙 전시회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0/05/29 [14:57]

[경기도민뉴스/하남] 김영수 기자 = 하남시 춘궁동 7통은 6월4일~10일 춘궁동 목도 경로당(하남시 항동 129)에서 춘궁동 내미길 아카이빙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시회는 현재 춘궁동 7통에 해당하는 ‘항동’ 지역의 1950년대부터의 마을풍경, 아이들 모습, 어르신들이 일하는 옛 모습을 담은 마을지 ‘고골·나뭇길 순간을 영원으로’ 출판 기념회와 사진 전시로 구성했다.


강신숙 춘궁동 7통장은 “춘궁동이 교산신도시로 편입됨에 따라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마을과 어려서부터 살아왔던 추억들이 사라지는 것이 너무 아쉽다”라며 “본인이 가지고 있던 오래된 사진과 주변의 지인들에게 수집한 사진을 모아 6개월간 전시회를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50년간의 애환과 기쁨, 한 지역이 변화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에 그때그때의 감회를 주석으로 달아 마을지를 만들었다”며 “많은 주민이 고향을 떠날 수밖에 없지만 이 책자로 그때를 영원히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시회는 하남시 최초로 과거부터 현재까지 변화하는 마을의 모습을 책으로 만들어 보존하는 ‘아카이빙 전시회’다.

기사입력: 2020/05/29 [14:57]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