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기초시설노조, 1월15일 파업 예고
하남시가 민간위탁사 위법 묵인, CCTV로 감시 중단 등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1/01/13 [13:02]

[경기도민뉴스/종합] 김영수 기자 = 전국환경시설노동조합이 1월15일 하루동안 경고파업을 예고했다.


노동조합은 13일 언론보도자료를 통해 기초ㆍ광역 지방자치단체가 민간위탁사의 뒤에 숨어 노조의 요구안에 응하지 않고 있어 불가피하게 경고성 파업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노동조합은 서울(강남, 마포, 양천소각장), 성남시 판교소각장, 하남시 소각장을 특정하면서 1월13일까지 대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파업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노동조합은 열악한 환경기초시설 노동자들의 권익을 위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50인 미만의 기업에도 적용돼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부분의 환경기초시설은 50인 미만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노동조합은 시설근무자에게 △장려수당(혐오시설근무수당), 위험수당 지급 △기술인력에게는 엔지니어링협회의 노임단가, 기타인력에게는 중소제조업체 노임단가 또는 생활임금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하남시 공무원과 하남도시공사가 민간위탁사의 위법사항을 덮어주고 있다고 주장하며, CCTV로 현장노동자를 감시하는 노동조합 사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노동조합은 서울 마포자원회수시설 성폭력사건, 노원자원회수시설 성폭력사건ㆍ직장내 괴롭힘ㆍ소각재 반출량 조작ㆍ어용노조 설립 등에 대해 엄정한 조사도 요구했다.


전국환경시설노동조합은 양대노총(한국, 민주)에 속하지 않은 독립노동조합으로, 환경기초시설(생활폐기물 소각시설,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재활용품 선별시설 등) 노동자가 모여 설립(2018년 11월1일)한 전국단위 산별노동조합이다.

기사입력: 2021/01/13 [13:02]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