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활성화 추진
노후시설 개선ㆍ맞춤 컨설팅ㆍ칸막이ㆍ지도 제작 등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1/01/21 [14:28]

[경기도민뉴스/광주] 김영수 기자 = 광주시는 코로나19와 곤지암 역세권개발사업 등으로 침체되고 있는 구시가지 상권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광주시는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지원의 하나로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한 안심식당 △식품접객업소 대상 노후시설 개선 자금 지원 △식품접객업소 1:1 현장맞춤 컨설팅 실시 △비말차단 칸막이 지원 △맛 지도 제작ㆍ배포 등 다양한 지원을 추진하기로했다.


환경개선을 위해서는 곤지암읍 주요 도로, 인도 주변 전신주나 가로등에 무분별하게 붙어있는 벽보를 일제히 제거하고 각종 시설물에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트공사를 시공,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홍보 시트를 부착했다.


곤지암상가번영회는 지난해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 공모에 선정, 곤지암 구도심 장터 환경개선의 하나로 벽화그리기, 포토존 만들기, 꽃길 가꾸기 등 환경개선을 추진했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광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계속 늘고 있는 만큼 음식문화거리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광주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1/21 [14:28]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