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퇴촌원당리, 조선왕실 태실 발견
경기도ㆍ경기문화재연구원, 성종(1457~1494) 왕녀 추정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1/11/05 [13:58]

[경기도민뉴스/광주] 김영수 기자 = 경기도가 광주시 퇴촌면의 야산에서 조선왕실의 태실을 처음 발굴했다. 왕실의 자손이 태어나면 그 태아의 태반과 탯줄을 봉인하는 태실이 이번처럼 3기나 나란히 발굴된 건 전국 최초사례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11월10일 오전10시 광주시 퇴촌면 원당리 산30번지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태실 공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왕실 아기의 출생 이후 길지를 선정해 태(胎)를 봉안하는 ‘안태 문화’는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며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아 다수가 사라졌다.

 

경기도는 2019년부터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사와 옛 문헌 등을 토대로 실태조사를 시행했고, 경기도 30개의 태실 소재 추정지를 확인해 태함(태를 보관하는 항아리)까지 존재할 가능성이 큰 원당리의 발굴 작업을 올 상반기부터 시작했다.

 

발굴 초기 도가 태봉(태실이 있는 산봉우리) 산비탈에 누워 있는 아기비(안태비) 2기를 근거로 태실 2기가 있을 것으로 추정한 것과 달리 태실 3기가 나란히 조성한 것을 발경했다. 는 전국 태실 320개소재지(미발굴지 포함) 중에 첫 사례다.

 

▲ 태항과 태항의 하부.     © 경기도민뉴스

 

태실 3기 중 하나는 문헌 기록상 조선 성종(1457~1494)의 왕녀로 발굴팀은 추정하고 있다. 또한 아기비를 세웠던 자리도 2개지점을 확인해 산비탈에 쓰러진 비석을 세워 태실 원형을 복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경기도는 이번 발굴성과를 바탕으로 다른 태실 소재 추정지 발굴 작업도 이어갈 계획이다.

 

10일 현장 설명회는 발굴조사 현장이 산봉우리 정상에 위치해 공간이 협소하고, 안전사고 예방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0명 이내로 사전 신청을 받아 진행한다. 참석희망자 누구나 경기문화재연구원 전자우편(froger2000@ggcf.or.kr)으로 신청하면 된다.

 

기사입력: 2021/11/05 [13:58]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