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평 공흥지구, 공공개발 대상 아니다
김선교 국회의원, 양평군수 흠집내기 억지주장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1/11/30 [13:26]

[경기도민뉴스/여주양평] 문명기 기자 = 김선교 국회의원(사진, 국힘, 여주양평)이 LH의 공식답변을 근거로 자신이 양평군수 재임시절 있었던 공흥지구 개발과 관련, “양평군이 LH의 공공개발을 막았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29일 주장했다.

 

 

김선교 국회의원은 ‘양평 공흥 2, 3지구는 LH설립 이전인 2006년, 2008년 국민임대아파트 건설을 추진했으나, 주택공사 내부의 구조조정과 주민반대 등으로 취소했다’는 LH의 답변을 공개했다.

 

이어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 추진과정에서 윤석열 후보의 처가가 최소 300억원 이상의 토지보상금을 받았을 것이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공공개발이 아니라, 민간개발이므로 토지보상금을 줄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자연녹지를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준 것에 대해서는 전국의 거의 모든 아파트가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추진한다며, 전국의 모든 아파트 건설은 특혜냐고 반문했다.

 

사업인가 기간변경과 개발부담금 산정을 할 당시 양평군수였다는 점을 들어 특혜를 제공한 것처럼 공격하고 있지만, 담당국장과 과장의 전결사항이었다고 민주당의 특혜의혹은 억지주장이라고 맞받았다.

 

김선교 국회의원은 최근 논란을 빚는 대장동과 백현동 사업 추진과정에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결재 사인이 명백히 존재한다며, 민주당이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을 공격하는 이유는 성남 대장동, 백현동 특검을 덮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짜뉴스를 생산해 양평군 공무원과 양평군민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정중히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기사입력: 2021/11/30 [13:26]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