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나눔의집 추모공원 불법 봉안시설
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 후원금 유용논란 조사중 확인
광주시 해법 고민…위안부 할머니 아홉분의 유골 모셔
경기도민뉴스 기사입력  2021/05/04 [15:25]

[경기도민뉴스/광주] 김영수 기자 = 광주시 퇴촌의 나눔의집 추모공원에 설치한 유골함이 불법 봉안시설이라는 것이 밝혀져 봉안시설 폐쇄와 유골함 이전 등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 돌아가신 할머니들을 모신 광주 퇴촌의 나눔의집.     © 경기도민뉴스



위안부 할머니의 유골을 모신 곳이어서 법대로 하기도, 그렇다고 불법인 것을 알면서 방치하기도 애매한 상황에 광주시도 해법을 고민하고 있다.


광주시는 앞서 4월1일 나눔의집에 대해 추모공원의 유골함 설치가 장사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며 10월1일까지 유골함을 이전하라고 명령하고 과태료 180만원을 부과했다.


나눔의집 추모공원 유골함은 지난해 경기도민관합동조사단이 나눔의집 후원금 유용 논란과 관련한 조사 중 불법을 확인했다. 이와관련, 경기도는 1월 광주시에 법 위반사실을 알리고, 조치할 것을 통보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나눔의집이 있는 퇴촌면 일대는 한강수계 수질보전을 위해 수변구역이어서, 봉안시설을 설치할 수 없다”며 “경기도 통보사항이라 쩔수 없다”고 말했다.


유골함을 이전하지 않으면 관련법규정에 따라 1년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2017년 나눔의 집 뒤편에 조성한 추모공원에는 이용녀(2013년 별세), 김군자(2017년 별세) 할머니 등 나눔의집에서 생활하다 별세한 9명의 유골함을 모시고 있다.


나눔의집에는 현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4명이 생활하고 있다. 나눔의집 관리감독 권한은 경기도와 광주시가 갖고 있다.

기사입력: 2021/05/04 [15:25]  최종편집: ⓒ 경기도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